사이트 바로가기
IR뉴스
HOME > IR뉴스
인쇄하기
SK하이닉스, 지난해 영업익 2조7127억원…전년비 87%↓(상보)
[뉴스토마토 김광연 기자] SK하이닉스가 지난해 매출 26조9907억원과 영업이익 2조7127억원을 기록했다고 31일 공시했다.
 
매출은 전년 대비 33% 감소한 수치이며, 영업이익도 2018년(20조8438억원)보다 87%나 떨어졌다. SK하이닉스는 지난해 시장 변동에 대응하기 위해 선제적으로 투자와 생산량을 조정하는 등 경영 효율화에 나섰으나 글로벌 무역 갈등으로 세계 경제의 불확실성이 확대되면서 경영실적이 크게 감소했다.
 
지난해 4분기 매출과 영업이익은 각각 6조9271억원과 2360억원을 기록했다. 4분기는 달러화의 약세 전환에도 불구하고 수요 회복에 적극 대응한 결과 매출은 전분기 대비 소폭 상승했다. 그러나 수요 증가에 대응하기 위해 비중을 확대한 제품군의 수익성이 상대적으로 낮았고, 신규 공정 전환에 따른 초기 원가 부담 등으로 영업이익은 전분기 대비 50% 감소했다.
 
SK하이닉스 지난해와 2018년 연간 경영실적. 사진/SK하이닉스
 
제품별로는 D램 출하량이 전분기 대비 8% 증가했고, 평균판매가격은 7% 하락했으며, 낸드플래시는 출하량이 10% 증가했고, 평균판매가격은 전분기 수준을 유지했다.
 
SK하이닉스는 올해 D램 시장에 대해 서버 D램의 수요 회복, 5세대(5G) 이동통신 스마트폰 확산에 따른 판매량 증가로 전형적인 상저하고의 수요 흐름을 보일 것으로 예상했다. 낸드플래시 시장 역시 PC 및 데이터센터향 솔리드스테이트드라이브(SSD) 수요가 증가하는 한편 고용량화 추세가 확대될 것으로 전망했다.
 
D램은 10나노급 2세대 제품(1y나노) 비중을 확대하고, 본격적으로 시장 확대가 예상되는 'LPDDR5' 제품 등의 시장을 적극 공략할 계획이다. 낸드 플래시는 96단 제품 및 SSD향 매출 비중을 지속적으로 늘려나갈 방침이다. 
 
김광연 기자 fun3503@etomato.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