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트 바로가기
IR뉴스
HOME > IR뉴스
인쇄하기
'어닝쇼크 빠진' SK하이닉스, 지난해 영업익 87% 급감(종합)
[뉴스토마토 김광연 기자] SK하이닉스가 글로벌 반도체 시장 불황이라는 직격탄을 맞으며 지난해 연간 영업이익이 전년 대비 18조원 넘게 감소했다. 지난 2018년만 해도 4조원이 넘었던 분기 영업이익도 2000억원대로 고꾸라졌다.
 
SK하이닉스가 31일 지난해 매출 26조9907억원과 영업이익 2조7127억원을 기록했다고 공시했다. 매출은 2018년(40조4451억원)보다 33% 감소했고 영업이익도 2018년(20조8438억원)보다 87%나 떨어졌다. 글로벌 무역 갈등으로 세계 경제의 불확실성이 확대됐고, 고객들의 재고 증가와 보수적인 구매 정책으로 수요 둔화와 가격 하락이 이어진 결과로 풀이된다.
 
SK하이닉스 이천 사업장. 사진/뉴시스
 
지난해 4분기 매출과 영업이익도 부진했다. SK하이닉스는 지난해 4분기 매출 6조9271억원과 영업이익 2360억원을 올렸는데 2018년 4분기 매출(9조9381억원)보다 30% 감소했고 영업이익(4조4301억원)은 95%나 떨어졌다. 
 
제품별로는 D램 출하량이 전분기 대비 8% 증가했고, 평균판매가격은 7% 하락했으며, 낸드플래시는 출하량이 10% 증가했고 평균판매가격은 전분기 수준을 유지했다.
 
SK하이닉스는 올해 D램 시장에 대해 서버 D램의 수요 회복, 5세대(5G) 이동통신 스마트폰 확산에 따른 판매량 증가로 전형적인 상저하고의 수요 흐름을 보일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낸드플래시 시장 역시 PC 및 데이터센터향 SSD 수요가 증가하는 한편 고용량화 추세가 확대될 것으로 전망했다. 
 
SK하이닉스 이천 사업장. 사진/뉴시스
 
SK하이닉스 관계자는 실적 발표 후 컨퍼런스콜에서 "올해 D램 빗그로스(비트 단위 출하량 증가율) 성장률은 지난해보다 높은 20% 수준이 예상된다"며 "올해 낸드 빗그로스는 약 30% 초반 수준으로 성장할 것으로 예상한다"고 말했다. 현 재고 현황에 대해서는 "지난해 말 D램과 낸드 재고 수준은 안정적"이라며 "D램 재고는 지난해 3분기 5주 수준에서 지난해 말 4주 미만으로 감소했고 낸드 재고도 지난해 말 5주 이하로 축소됐다"고 설명했다.
 
이에 SK하이닉스는 D램의 경우 10나노급 2세대 제품(1y나노) 비중을 확대하고, 본격적으로 시장 확대가 예상되는 LPDDR5 제품 등의 시장을 적극적으로 공략할 계획이다. 또한 차세대 제품인 10나노급 3세대 제품(1z나노)도 연내 본격 양산을 시작할 예정이다.
 
SK하이닉스 이천 사업장. 사진/뉴시스
 
낸드 플래시의 경우에는 96단 제품 및 SSD향 매출 비중을 지속 늘려나갈 계획이다. 128단 제품 역시 연내에 본격적으로 양산을 시작하고 고용량 솔루션 시장으로의 판매를 확대할 예정이다.
 
SK하이닉스 관계자는 "최근 개선되고 있는 수요 흐름에 대해서는 긍정적으로 보고 있지만, 과거에 비해 훨씬 높아진 복잡성과 불확실성이 상존함에 따라 보다 신중한 생산 및 투자 전략을 운영할 방침"이라며 "공정전환 과정에서도 기술 성숙도를 빠르게 향상시키는 한편 차세대 제품의 차질 없는 준비로 원가 절감을 가속화한다는 전략"이라고 설명했다.
 
김광연 기자 fun3503@etomato.com